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헬스
연예
‘언터처블’ 진구-김성균, 형제 파란의 서막! ‘3차 티저 영상’ 공개!
기사입력: 2017/10/30 [08:53]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병화


‘언터처블’의 3차 티저 예고가 공개됐다.진구-김성균의 모습이 숨막히는 형제 전쟁을 예고하며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이하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 분)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이다.

 

이 가운데 ‘언터처블’의 3차 티저 영상이 포털사이트( http://tv.naver.com/v/2219088 )를 통해 최초 공개됐다. 1-2차 티저 영상은 진구-김성균의 ‘형제 버전’과 고준희-정은지의 ‘걸크러시 버전’으로 ‘언터처블’에 대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면, 3차 티저 영상은 진구-김성균 사이에 휘몰아칠 ‘형제 대립’의 서막이 담겨 있어 드라마 본편에 대한 기대를 다시 한번 고취시킨다.

 

먼저 티저 영상은 화려한 북천의 모습과 그 속에 감춰진 암흑의 세계가 교차로 펼쳐진다. 김성균(장기서 역)은 “북천시 인구가 백만이면 백만이 다 우리 때문에 사는 거고 우리 때문에 죽은 거야”라며 북천을 손아귀에 쥔 장씨일가의 권력을 드러낸다.

 

이후 ‘욕망의 소용돌이 속 두 형제’라는 카피와 함께 진구(장준서 역)-김성균 형제 사이의 대립을 암시하는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형제의 아버지이자 장씨일가의 군왕인 박근형(장범호 역)은 “장씨 집안의 가장 서늘한 피가 흐르는 건 기서가 아니다. 준서 너다”라고 말한다. 이에 반기라도 들 듯 김성균은 “북천의 왕은 납니다. 나 장기섭니다. 배은망덕하지 마세요”라고 소리쳐 소름을 유발한다.

 

이어 드넓은 바다 한 가운데서 오열하는 진구의 모습이 인상 깊다. “내 아내를 죽인 자를 절대 용서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하는 그의 모습에서 분노가 느껴지는 한편 가족과 사투를 벌일 그의 처절한 운명이 시작됨을 암시한다.

 

무엇보다 진구-김성균의 마지막 대화가 앞으로 펼쳐질 잔혹한 운명의 서막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오랫동안 기다려 온 진구의 등장에 “진짜 돌아 온 거냐”며 맞이하는 김성균과 무언가 단단히 결심한 진구의 “형하고 약속했잖아. 돌아오기로”라는 의미심장한 대답. 이로써 ‘진실을 욕망하는 자’ 진구와‘권력을 욕망하는 자’ 김성균의 엇갈린 운명과 끊을 수 없는 형제애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스피드하게 펼쳐진 3차 티저 영상은 숨 쉴 틈 없이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흡입력 있는 촌철살인의 대사들, 눈을 뗄 수 없게 흥미진진한 전개가 담긴 영상이 ‘언터처블’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치솟게 만든다.

 

한편 ‘언터처블’의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포털사이트와 각종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다들 카리스마 장난 아니다”, ”예고가 무슨 영화 같네요 대박 예감”, ”진구 지렸다”, “김성균 눈빛 진짜 대박” “진구 김성균의 연기 대결 기대됩니다”, “티저 뜰 때마다 얼른 보고 싶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11월 24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JTBC ‘언터처블’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