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헬스
연예
'사랑의 온도' 양세종, B컷 마저 설레는 현실 남친 심쿵 스위치 ‘ON’
기사입력: 2017/10/30 [09:0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병화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달콤한 스윗남과 섹시 열정남을 오가는 바람직한 온도차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차분하고 감성적이면서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셰프 온정선 역으로 설렘지수를 높이고 있는 양세종의 극과 극 매력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진지 아우라가 풍기는 ‘냉정선’과 훈훈美를 뽐내는 ‘온정선’을 오가는 양세종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양세종은 촬영이 쉬는 시간에도 꼼꼼히 대본을 살피며 열혈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다.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모습이 온정선 특유의 절제된 섹시美를 고스란히 전달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촬영에 앞서 스태프들과 호흡을 맞추고, 요리 시연에 집중하는 모습 역시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셰프 온정선을 온전히 표현하기 위한 양세종의 노력이 돋보인다. 감정을 크게 표출하지 않는 온정선의 섬세하고 깊이 있는 감정선을 전달하기 위한 양세종의 몰입도는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꿀이 뚝뚝 떨어지는 양세종 표 멜로눈빛과 꽃미소는 여심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카메라를 향한 ‘심쿵’ 아이컨택 역시 ‘심멎’을 유발하며 설렘지수를 높인다. 때로는 국민 연하남의 스윗함으로, 때로는 절제된 섹시가 더 치명적인 남성미로 남다른 존재감과 매력을 어필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양세종은 ‘사랑의 온도’에서 부드럽게 훅 치고 들어오는 치명적 매력의 ‘국민 직진 연하남’ 온정선 역으로 열연하며 때로는 박력 있게 사랑을 고백하고, 때로는 부드럽고 달달한 눈빛으로 여심을 홀리며 안방극장을 가을 멜로로 물들이고 있다. 양세종은 진중하면서도 사랑에 대한 솔직한 감성, 보기만 해도 빠져드는 섬세한 눈빛으로 차세대 ‘감성장인 멜로킹’이라는 호평과 함께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지난 해 SBS ‘낭만닥터 김사부’의 도인범 역으로 처음 얼굴을 알린 양세종은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매력으로 2017년 올 한 해 가장 빛나는 '슈퍼 루키'에 등극했다. 신인답지 않은 깊이감과 부드럽지만 극을 이끄는 묵직한 힘으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양세종은 ‘괴물신인’에서 시청자들의 무한 신뢰를 받는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며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김재욱(박정우 역)의 선전포고로 상처와 혼란에 빠진 온정선의 모습을 그렸다. 상처받은 듯 아련한 눈빛과 감정을 억누르며 불안감에 휩싸인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놓치지 않고 표현하며 뻔하지 않은 양세종 만의 연기를 묵직하게 선보였다. 양세종은 갑작스런 찾아온 배신감과 불안감을 컨트롤하는 온정선의 감정선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위기를 맞은 온수커플이 난관을 헤치고 뜨거운 사랑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응원이 모아지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상대에게서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현수와 온정선의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쳐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로 오늘(30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굳피플, 팬 엔터테인먼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