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헬스
연예
블랙, “내가 왜 못 나오지?” 송승헌에게 닥친 위기, 인간화 시작일까
기사입력: 2017/10/30 [09:12]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병화


OCN 오리지널 ‘블랙’ 死(사)자 송승헌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인간의 몸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된 것.

 

지난 29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제작 아이윌미디어) 6회분에서는 몸이 예전 같지 않음을 느낀 블랙(송승헌)이 죽음의 그림자를 볼 수 있는 강하람(고아라)을 재촉, 도망간 파트너 저승사자 제수동(박두식)을 추적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그 과정에서 칼에 찔려 물에 빠진 블랙은 무강의 몸에서 나오지 못하며 일주일을 기다리기 힘든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누군가 테잎을 찾으며 어린 선영을 매몰차게 때리는 꿈을 꾼 블랙. “자꾸 왜 한무강 꿈을 꾸는 거야”라며 의아해했고, 이를 들은 저승사자 No.007(조재윤)은 “그건 아마 한무강 뇌에 남아 있는 기억들이 계속 몽(夢)으로 표출되는 것일 게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나저나 걱정이구나. 그리하다 후에 태산 같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거늘”이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몽을 꾼다는 건 니가 점점 인간화된다는 것”이란 No.007의 말에 마음이 다급해진 블랙은 하람과 함께 수동의 엄마를 감시했으나, 수동으로 추정되는 남자를 안타깝게 놓치고 말았다. 격분한 블랙은 타깃을 바꿔 수동의 여동생 주위를 맴돌았고 TV 속 레오(김재영)를 보며 “울 오빠 분명 원귀 돼서 저 XX 옆에 딱 붙어있을 거야”라는 말에 눈빛을 번뜩였다. 과거 죽기 전, “야, 레오! 내가 꼭 귀신 돼서 니 옆에 딱 붙어서 복수할 테니께”라는 말이 떠올랐기 때문.

 

작전을 바꿔 수동이 죽어서라도 복수하고 싶었던 탑스타 레오를 감시하기 시작한 블랙. 하람과 함께 레오가 온다는 할로윈 파티까지 참석하며 열정을 불태웠고 그 결과 수동은 발견하지 못했지만, 한무강을 죽이려던 의문의 남자와 마주쳤다. “더는 이 몸을 못 건들게 해야 돼”라는 생각에 의문의 남자를 쫓던 블랙. 움직이는 차에 매달려 맨 손으로 유리창을 깨며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지만, 의문의 남자가 찌른 칼에 맞아 물에 빠졌고 그 순간, 하람을 걱정하기도 했다. 자신의 혼이 빠져나간 무강의 시체를 보면 하람이 슬퍼할 것이라고 생각한 것.

 

하지만 블랙이 걱정해야 할 상대는 바로 자신이었다. 다시 눈을 떠봐도 여전히 물속이었기 때문. 그제야 블랙은 “뭐야. 내가 왜 못 나오지?”라며 당황, 시청자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정말 블랙은 인간화가 되어 무강의 몸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걸까. 그렇다면 칼을 맞고 물에 빠진 블랙은 어떻게 되는 걸까.

 

한편 지난 29일(일) 방송된 '블랙' 6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4%, 최고 5.1%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가구, OCN+수퍼액션 합산 기준 / 참고 only OCN 기준 :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4.1% 최고 4.8%)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월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 중이다.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사진제공 = ‘블랙’ 방송 화면 캡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