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일반사회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걸림돌 군(軍) 공항 이전 주민 결사반대
공항 인근 망운면 주민 중심 군(軍) 공항 이전 반대 대책위원회 결성
기사입력: 2018/11/21 [09:51]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일완

 

▲ 사진=무안군 망운면 주민을 중심으로 무안국제공한 군(軍) 공항 이전 반대 대책위가 구성되고 있다.     © 최일완


무안국제공항 활성화가 개항 10년이 넘도록 활성화가 더딘 가운데 군(軍 )공항 이전 이란 걸림돌을 돌파하기 위해 무안공항 인근 주민을 중심으로 군(軍 ) 공항 이전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귀택)가 구성됐다.
 
무안국제공항은 광주공항과 목포공항 대체를 위해 지난 2007년 11월 8일 개항했지만, 광주공항이 애초 약속과 다르게 이전을 하지 않아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무안국제공항은 국제공항이란 말이 무색하게 초라한 운항 실적을 보인다.

 

특히 ktx 운행과 함께 목포공항서 운행하던 목포-서울 노선마저 운행을 중단하는 등 국제선은 고사하고, 국내선마저 중단되는 등 무안국제공항은 그동안 무늬만 국제공항이었다.

 

그러나 최근 전세기를 비롯한 일부 국내선 정기노선이 무안국제공항을 기점으로 출발하면서 공항 활성화에 기대를 걸었으나 광주공항 이전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자 광주공항에 있던 공군부대까지 이전계획이 발표되면서 공항 인근 주민의 반발이 거세다.

 

이에 따라 지난 12일 무안국제공항이 있는 무안군 망운면 사회단체장 및 축산농가 70여 명은 망운면사무소회의실에 서 광주 군(軍) 공항 이전 논의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군(軍) 공항 이전을 결사반대하기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주민들은 “이제까지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에 먼 산만 쳐다봤던 사람들이 군(軍) 공항 소음을 무안으로 전가하려고 한다”며 무안국제공항이 군(軍 ) 공항 이전 후보지로 거론된 사실에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다.

 

결사반대 대책위에 참석했던 사회단체장과 축산 농가들은 “우리는 최근 국방부 관계자들의 군(軍 ) 공항 이전을 위한 사회단체장 여론 수렴 시도에 일체 응하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국방부가 무안공항으로 군(軍) 공항 이전을 시도하고 있다”며 반대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이와 더불어 사회단체장과 각 마을 이장, 부녀회장, 노인회장, 새마을지도자 등 100여 명을 당연직위원으로 구성하고 조속한 시일 내 임원진 회의를 개최하여 강력한 군 공항 이전 반대 운동을 추진할 것을 결의했다.

 

군(軍) 공항 이전 반대대책위 박귀택 위원장은 “무안군의 거듭된 군 공항 이전 불가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국방부와 광주시의 밀어붙이기식 군(軍 ) 공항 이전논의는 무안군민을 무시하는 처사다”며 “앞으로 주민 모두의 힘을 모아 조상에게서 물려받은 아름답고 살기 좋은 내 고장을 지켜내는 데에 앞장설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대책위원회는 번영회장인 박귀택 씨를 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이장협의회장등 4개 사회단체대표와 축산농가 대표 1명 등 총 5명을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안국제공항,주민,군 공항,이전,활성화,반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