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문학회, 해양경찰과 함께하는 선상 시낭송회 개최

항구도시 목포를 잘 드러낸 전국 유일 선상 시낭회로 명성

강효근 | 기사입력 2018/09/16 [21: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문화/여가
문화
목포시문학회, 해양경찰과 함께하는 선상 시낭송회 개최
항구도시 목포를 잘 드러낸 전국 유일 선상 시낭회로 명성
기사입력: 2018/09/16 [21:10]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사진=선상 시낭송회에 참여한 시인이 연주에 맞춰 시를 낭송하고 있다.     © 강효근

 

목포시문학회(회장 강성희)가 지난 15일 목포 삼학도 해양경찰 전용부두에 정박한 3000톤급 경비함정에서 해양경찰과 함께하는 선상 시낭송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개최한 선상 시낭송회에서는 ‘가을 바다에 시를 풀다’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목포시문학회 회원을 주축으로 목포문협, 시아문학,  무안문협,  진도문협,  강진문협,  운정문학예술회원들과  남·여 해양경찰관 2명도 참여했다.

 

지난 1996년 여객선인 신진페리호에서 목포와 외달도를 오가는 ‘목포 100리 선상 시낭송회’를 시작으로 시작한 선상 시낭송회는 올해로 23회를 맞이하면서 목포의 문인들뿐만 아니라 전국의 문학인들이 참여하는 전국적인 대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목포시문학회 창설 32주년을 맞이해서 해양주권을 지키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해양경찰관들이 선상 시낭송회에 참여해 목포와 가을 바다를 노래하는 멋진 시낭송회로 절정을 이뤘다.

 

목포 선상 시낭송회는 회를 거듭할수록 문학인들만의 교류를 넘어서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문학 교류와 문학인 저변 확대는 물론 지역의 문학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선상 시낭송회 자체가 항구도시 목포의 특색을 가장 잘 대변해 줄 수 있고, 문인의 도시 목포의 이미지를 잘 살릴 수 있는 행사로 이름을 알리면서 전국에서 유일한 선상 시낭송회란 새로운 명성을 만들어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목포시문학회,해양경찰,선상,시낭송 관련기사목록
광고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