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
호남.제주
김영록 전남도지사-영암군 주민, 귀농·귀촌 현장 간담회 시행
김영록 도지사 공약 중 현장서 문제 찾고, 해결하겠다는 약속 실천 일환
기사입력: 2018/07/20 [10:2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사진=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영암 군민들이 현장 간담회를 시행하고 있다(사진 제공=영암군)     © 강효근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영암군(군수 전동평) 주민이 지난 16일 서호면 남하동마을에 위치한 촌스러운 농장서 귀농∙귀촌 현장간담회”를 시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김영록 도지사가 도지사 출마 공약 중 하나인 도민과 소통강화를 위해 도민과 현장에서 문제를 찾고, 해결하겠다는 약속 실천 일환으로 추진됐다.

 

김영록 도지사가 첫 현장 방문지로 영암군을 택한 것은 평소 전동평 영암군수와 원활한 소통이 주요한 요인으로 풀이되고 있으며 전동평 군수도 이날 김영록 도지사에게 영암군의 현안을 설명하는 등 전남도 지원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농민들은 미암 서울농장 조성 도비 지원, 로컬푸드 활성화 성공모델 지원, 귀농·귀촌관련 전문상담을 위한 전라남도 서울사무소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여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영록 도지사는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서 답이 있다”며 “앞으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지속해서 현장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록,전남도지사,영암군,귀농,귀촌,현장,간담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