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일반사회
전남 창의블록 업체, 도교육청 비리 조사 실력 행사로 저지 시도—제보자 반발
업체, 방과 후 교사와 사회단체·언론 동원 내부 제보자와 비리 보도 언론 음해
일부 언론, 비리 업체 사회공헌 사로 둔갑시키며 비리 보도 언론을 “월권했다”일방적 업체주장 실어
기사입력: 2017/09/08 [13:09]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전남 창의블록 업체 A사가 전남도교육청이 이 업체와 관련된 강사들의 경력증명 위조 비리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시행하자 실력 행사로 조사 저지를 시도에 제보자가 반발하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이란 지적이다.

 

더구나 A사는 방과 후 교사뿐 아니라 일부 사회단체와 언론까지 동원 자신들의 주장을 미화해 배포 일부 언론에서 상대방에 확인 절차도 없이 기사를  보도해 이 사건의 당사자인 송장미 방과 후 교사는 “언론이 양심을 저버리고 갑질 업체를 오히려 사회 공헌사로 둔갑시켰다”며 크게 반발하는 등 문제가 확산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A 업체가 특정기업 창의블록을 취급하면서 교육청 매뉴얼에 없는 방과 후 교사 모집에 관여 전남지역 66개 학교에 창의블록 강사를 보내고 이를 이유로 강사들로부터 최고 30% 강사수수료를 받거나 강사가 계약 기간을 어기고 퇴사 시 과도하게 보증금(150만 원)의 70%를 떼면서 발생했다.

 

도교육청 방과 후 강사 채용 매뉴얼에는 방과 후 교사 채용은 일선 학교가 대학에 위탁하는 방법과 사회적기업 위탁 그리고 방과 후 교사와 일대일 계약을 해야 하는 등 세 가지 방법만 있다. 그러나 A 사는 방과 후 강사와 학교 사이에 개입 방과 후 강사를 소개하고 회비명목으로 강사 수수료의 최고 30%를 떼었던 것이다.

 

이뿐만 아니다. A 업체는 명절날 학교장에게 선물을 보낸다는 명목으로 강사 개개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업체가 강사별로 일정 금액을 결정 돈을 거둬서 선물을 지급해 선물이 아닌 강물이란 비난도 받아 왔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일선 학교에서 방과 후 강사를 채용하는 데 필요한 경력증명을 A 업체 간부가 주도 위조해 제출하게 하는 등 도덕적인 문제뿐 아니라 사문서 위조라는 형사적 문제도 안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은 언론 보도 후 “문제점을 인식하고, 잘못된 것을 확인했다”고 했지만, 을지연습을 핑계로 즉각적인 조사를 시행하지 않고 버티기를 했다. 이에 따라 언론이 전남도교육청의 정확한 입장을 요청하자 마지 못해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A사는 전남도교육청이 전수 조사를 시행하자 지난 5일 전남도교육청 앞에서 방과 후 교사를 동원 조사를 저지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고, 이 과정에서 정당한 보도를 한 언론을 음해하기 위해 사회단체를 동원 지지 성명을 발표하는 등 비리 감추기에 급급하다.

 

하집만, A 업체가 주도한 기자회견을 지지한다고 성명을 발표한 단체들이 실제 어떤 과정에서 지지했는지가 불분명하다. 실제로 더불어민주당 목포시위원회은 뉘 늦게 이 업체의 실체를 알고 지지성명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빼 주라고 요청하는 등 업체가 지지를 끌어낸 단체와 관계도 의심되고 있다.

 

실제 A 업체가 주도한 이 날 성명에서 지지했다고 이름이 올라간 참교육학부모 전남지부 부지장은 본지가 “언론이 어떤 월권을 했다는 것인가?”묻자 “본인은 기자회견을 하는 것도 몰랐고, 아직 파악한 것이 없다”고 하는 등 간부들조차 A 단체가 주도한 지지성명 자체를 몰라 어떤 과정에서 사회단체들이 지지했는지 의혹이 일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일부 언론을 동원한 비리 감추기를 넘어 A 업체가 우리 사회에 공헌한 업체임을 강조한 것이다. 현재 방과 후 선생의 한 달 수강료는 몇 십만 원에서 200만 원 정도로 차를 운행하는 선생님들의 특성상 떼어 낼 만큼 많은 금액이 아니다.

 

특히 일부 선생은 시내권이 아닌 강진, 영암, 진도, 무안 등 시외권으로 강의 한 번을 위해 지출해야 하는 기름값이 만만치가 않다. 이런 선생들에게 25~30%의 수강료를 떼는 것은 이해될 수 없는 부분이다.

 

A 업체의 실체가 이런 되도 일부 언론은 오히려 A 업체를 사회에 공헌한 회사로 대변하거나 미화하는 기사를 쏟아냈고, 오히려 정당한 보도를 한 본지를 비롯한 언론을 음해할 목적으로 A사가 배포한 성명을 확인 없이 보내 비리를 보도한 언론이 오히려 ‘월권을 해 전남도교육청이 조사를 하게 했다’는 주장을 해 보도 배경 또한 의혹이 있다.

 

이 사건의 당사자인 송장미 방과 후 교사는 “처음 보도를 했던 언론과 기자들이 정말 원하는 것은 방과 후 선생들의 독립적인 고용이었다”며 “A사가 주장한 것처럼 강사의 해고가 아닌 강사들에 대한 걱정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또 “교육청 매뉴얼에도 없는 A사가 끼어들어 30%에 이르는 강의료를 착취하는 것이 문제지 어떻게 강사들이 업체와 상관없이 직접 강의료 전부를 가져가는 것을 원하는 언론보도가 문제냐”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녀는 “일부 언론에서 당사자인 나에게는 한 마디 말도 없이 A사의 말만 듣고 일방적 보도를 했다”며 “피해자와 언론을 마치 가해자처럼 보도하는 그 언론과 기자들은 정말 양심을 가지고 있는 지가 의심이 된다. 나는 교육부나 청와대뿐 아니라 모든 수단을 동원 갑질하는 A사와 양심 없는 언론을 밝혀내겠다 ”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창의블록,도교육청,비리,조사,실력,저지,제보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