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민주당 선거구 획정 전남서부권 잡아 둔 물고기 취급…지역민들 크게 반발
지역민들, 이번 총선서 투표로 의지 보여야 민주당 정신 차릴 것
기사입력: 2024/02/26 [13:3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집부

▲ 전남서부권 시도의원들이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 철회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 오는 4월 10일 치러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과정에 전남서부권을 ‘잡아 둔 물고기 취급’을 하고 있어 지역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역민들은 “민주당의 이런 횡포를 막기 위해서는 지역 정치권이 공천에 얽매어 강한 저항을 할 수 없으니 지역민들이라도 이번 총선서 투표로 의지를 보여 민주당이 정신을 차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민주당을 질책하고 있다. 

 

26일 오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는 전남서부권 시‧도의원들이 모처럼 한 자리에 보여 민주당을 향해 선거구 획정 철회를 호소했다. 호소라는 말에서도 알 수 있듯이 지역 정치권에서는 정치인에게 살생부나 다름없는 공천권을 쥐고 있는 민주당 중앙당 결정에 마땅히 대적할 방법이 없다. 

 

지역정치권이 호소문에 밝힌 내용을 살펴보면 민주당은 22대 총선에서 전남 전체 인구 181만 6700명 중 75만 7,000명을 차지하는 동부권에 5개 선거구, 그리고 105만 9,700명의 중·서부권에 5개 선거구를 확정하는 기준에 국민의힘과 합의했다.

 

이는 전남 전체인구의 58.1%를 차지하는 서부권에 5개 선거구, 전남 전체 인구의 41.6%인 동부권에 5개 선거구를 배정한 것으로 인구 비율과 농산어촌 지역대표성을 고려해야 할 선거구가 전남서부권에 불합리하게 획정된 것이다. 

 

하지만, 기존 선거구는 인구 비율과 농산어촌 지역대표성을 고려 서부권은 6개 선거구, 동부권은 4개 선거구로 일정 비율을 맞추어서 획정됐다. ‘현행 공직선거법’에서는 선거구 획정에 있어 ‘인구의 등가성’ 외에 ‘농산어촌 지역대표성’, ‘지역간 불균형을 시정’, 그리고 ‘지방소멸지역을 위한 배려’를 명시적으로 규정되어 있다.

 

따라서 민주당의 이번 전남지역 선거구 획정안은 이런 원칙을 무시한 것일 뿐 아니라 전남서부권 지역 주민을 “잡아 둔 물고기 취급을 하면서 안중에도 없는 것으로 취급하고 있다”라는 것이 지역 유권자들의 반발이다.

 

더구나 지역 정치권도 이번 선거구 획정에 반발을 하고 있으나 실제 할 수 있는 대안이 없이 ‘선거구 획정한 철회 호소문’ 낭독이 전부다. 실제로 오늘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러줜 전남서부권 소속 도의원과 시의원들의 ‘농어촌 소멸 가속화와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는 선거구 획정한 철회 호소문’ 낭독을 했는데 이는 공천이라는 눈치를 보는 지역 정치권이 취할 수 있는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이유로 지역 주민들은 지역정치권에 강력한 것을 주문하고 있다. 지금처럼 호소문 낭독을 넘어 지역 시·도의원들 집단 탈당이라도 해서 의지 밝혀야 민주당 정신 차릴 것이라는 것이 지역민심이다.

 

오늘 지역 시도의원들의 호소문 낭독 후 만난 지역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민주당은 호남에서 언제나 여당이었다”며 “언제까지 민주당이 호남에서 기득권 세력으로 군림해야 하는가? 이제는 지역민들이 나서서 민주당을 견제하고 심판해서 더 나은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채찍을 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이어 “민주당에 채찍이란 결국 투표가 아니겠느냐?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무조건 찍을 것이 아니다”며 “후보의 자질을 보고 토표를 할 수 있는 그런 풍토가 호남에도 정착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3의 정당의 정치인도 많이 당선시켜야 한다. 더구나 지역 정치인들도 집단 탈당이라도 해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민주당 선거구 획정 전남서부권 잡아 둔 물고기 취급…지역민들 크게 반발
  •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