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문화/여가
교육
전남도교육청 서울대 합격자 중심 합숙 프로그램 교육 평등권 침해 지적
전체 교육생 중 서울대 1차 합격생 89%, 사교육비 경감 목적 무색
기사입력: 2022/12/02 [09:18]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집부

▲ 저남도교육청 시행 대입 수시 모집 대배 모의면접 프로그램에 참석한 학생들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서울대 합격자 중심의 2박 3일 합숙 프로그램을 시행 교육에서 제외된 대다수 전남도내 학생들의 교육 평등권이 침해됐다는 지적이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11월 28~30일까지 2박 3일 일정의 ‘2023학년도 대입 수시 모집 대비 모의면접(서류기반)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운영 목적은 일반고 진학지도 지원 및 대학별 면접고사 대비와 수시대비 맞춤형 대입지도를 통한 사교육비 경감 및 학생․학부모 만족도 제고라 밝혔다.

 

이번 합숙교육에는 전남도내 2023학년도 대입 입시생 14,4000명 중 77명이 참석했고, 이중 69명이 서울대 지역균형 1차 합격생으로 전체 참여 학생의 89%를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 서울대 합격을 겨냥한 교육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 전남도교육청이 일선 고등학교에 보낸 공문     ©편집부

실제로 전남도교육청이 각 학교에 보낸 공문에서도 참여대상에 ※서울대학교 수시모집 면접 유형을 기준으로 프로그램 운영(사진)으로 기재되어 있다. 공문을 받은 고등학교 입장에서는 서울대 1차 합격생을 보낼 가능성이 높은 구조인 것이다.

 

더구나 전남도교육청이 예산 2,000만원을 투입한 이번 프로그램의 모집 인원도 처음부터 아주 소수였다. 공문에서는 150명 내외를 선정한다고 기재되어 있다. 이 숫자가 다 참여하더라도 전남도 2023학년도 입시생 14.400명 중 1.07%고, 실제는 이보다 더 적은(제시문 50명, 서류기반 77명) 학생들이 참여한 것이다. 

 

전남학생 중 1% 참여한 교육이 전남도교육청이 밝힌 당초 목적에 합당한 수치는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더구나 서류기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 77명 중 69명의 서울대 합격자를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8명의 학생도 경희대 3명, 중앙대 2명, 건국대 1명, 전남대 2명으로 실제로 전남대 2명을 제외한 75명이 수도권 대학 합격자다.

 

전남도교육청 중등교육과 양희룡 장학관은 “전남교육청이 시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이 특정 학교나 학생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수시모집 면접을 하는 모든 대학이 대상이다”며 “전남도교육청은 각 고등학교에서 신청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했고, 공문에서도 특정 학교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일선학교 한 교감은 “교육청 공문에서 서울대 면접 기준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되어있어 우리 학교서는 서울대 1차 지역균형 합격자를 신청해서 보냈다”며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해당되는 학생들만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전남도교육청이 보낸 공문을 일선 학교서 해석을 잘못한 것일까? 2023학년 수시모집 면접고사 일정을 살펴보면 일선학교가 해석을 잘못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전남도교육청이 시행한 교육은 지난 11월 30일에 끝났다. 따라서 12월 1일 이후 학생부종합 면접을 시행하는 대학들이 이번 전남도교육청의 프로그램과 상관이 있다.  

 

‘2023년 수시모집 면접고사’ 일정 중 12월 1일 이후 학생부교과 위주 면접고사 일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2월 3일 서울대, 12월 3일 충남대, 12월 3일 을지대, 12월 3일 한동대, 12월 3일 울산대, 12월 2일 전남대를 포함 6개 대학뿐으로 국내대학 중 극히 일부 대학만 해당된다.

 

올해 대학 입시생을 둔 학부모는 “국민세금으로 운영되는 전남교육청이 서울대 합격한 학생들 위주로 세금을 투입해서 교육한다는 것은 정말 이해될 수 없다”며 “이런 전남도교육청의 행정은 전남의 수많은 고등학생 중 서울대 등 상위권 대학을 진학할 학생만 양성하겠다는 것으로 보여 지는 아주 편협한 행정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초등학교만 들어가도 헌법의 명시된 평등권을 아이들이 안다. 미래를 지향하는 전남도교육청에서 이런 것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도 모든 학생들이 공평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풍토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전남도교육청 서울대 합격자 중심 합숙 프로그램 교육 평등권 침해 지적
  •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