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기업 강제 이행금 매년 최대 1억 원도 버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유 ‘다스’와 현대자동차 부품 납품 업체인 ‘에코플라스틱’5년 간 각 10건 부과

강효근 | 기사입력 2022/09/13 [09: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김원이 의원,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기업 강제 이행금 매년 최대 1억 원도 버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유 ‘다스’와 현대자동차 부품 납품 업체인 ‘에코플라스틱’5년 간 각 10건 부과
기사입력: 2022/09/13 [09:3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남 목포시)은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기업이 강제 이행금이 매년 최대 1억 원까지 부과되지만 버티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원이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직장어린이집 설치 이행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21년 말 기준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사업장 1,486개소 중 의무를 이행한 사업장은 1,351개소고 미 이행한 사업장은 135개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관련법인 영유아보육법상 상시노동자 500명 이상이거나 여성노동자 300명 이상 고용한 사업주는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하거나 노동자 자녀 30% 이상을 위탁보육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사업장들은 이행강제금이 매년 2차례 최대 1억 원까지 부과돼도 여전히 설치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 2017년부터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에 이행강제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총 15개소의 사업장에 2회 이상 이행강제금을 부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유 기업인 ‘다스’와 현대자동차 부품 납품 업체인 ‘에코플라스틱’은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이행강제금이 각각 10건씩 부과됐으며  올해도 이행강제금이 부과돼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를 계속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원이 의원은 “직장어린이집 설치 이행률이 4년 연속 90% 이상 유지하고 있으나 일부 배짱 사업장들은 여전히 설치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돈으로 해결하고 있다”며 “정부가 배짱 사업장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원이 의원은 “직장어린이집 설치는 저출생을 극복하고 일·가정 양립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는 누구 하나 소외받지 않고 보육 혜택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원이,직장어린이집,강제이행금,버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