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김원이 의원, “대선 패배, 시장선거 패배로 민주당에 대한 지역 민심 느꼈다”

김원이 22일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의정활동 기자회견서 현장과 소통 더욱 강화 약속

강효근 | 기사입력 2022/08/22 [16: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목포 김원이 의원, “대선 패배, 시장선거 패배로 민주당에 대한 지역 민심 느꼈다”
김원이 22일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의정활동 기자회견서 현장과 소통 더욱 강화 약속
기사입력: 2022/08/22 [16:3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김원이 국회의원이 22일 목포시의회 시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목포가 지역구인 김원이 국회의원이 대선 패배와 목포시장 선거 패배를 통해 민주당에 대한 지역 민심이 “민주당 정신 차려라”, “김원이 제대로 일하라”라는 것으로 느꼈다고 밝혔다.

 

김원이 의원은 22일 오전 10시 목포시의회 시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자처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민주당 소속 전남도의원들과 시의원들이 함께 했으며 김원이 의원은 기자회견문에서 그동안 목포시지역위원회에서 발생한 불미스런 사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고 반성하며 앞으로는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목포시지역위원회서는 민주당 소속 일부 목포시의원들이 독감백신접종을 하는 과정에서 일명 황제접종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김원이 의원이 당시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했다는 비난이 일었고, 이어서 지난 지방선거 기간에는 김원이 의원 보좌진과 관련된 입당원서 유출사건이 터지면서 목포시장 민주당 후보였던 김종식 전 목포시장을 난처하게 했다.

 

그러나 김원이 의원의 리더십에 직격탄을 날린 것은 김원이 의원이 직접 발탁한 남자 보좌진이 하위급 여성 보좌진을 성폭행한 사건이었다. 여기에 성폭행 2차 가해 문제가 터지면서 김원이 의원을 더욱 난처하게 했고, 결국 민주당에서 중앙당 조사가 진행되는 등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에서 김원이 의원의 정치력을 의심하게 하는 일들이 줄줄이 터지면서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에 대한 목포심민들의 냉랭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김원이 의원이 이런 분위기를 타개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오늘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의 기장회견을 개최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오늘 기자회견에서도 김원이 의원 스스로 시민과의 소통 부재가 있었음을 주변인들로부터 들었다고 밝히면서 반성의 모습을 보였고, 김원이 의원을 상대로 질문을 던진 기자들 또한, 김원이 의원의 소통부재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본지도 김원이 의원에게 “그동안 금귀월래를 하는 등 선배 정치인인 박지원 의원의 좋은 점을 따라한 것은 칭찬할만한 것이다”고 말하며 “그런데 도대체 목포에서 누구를 만난 것인가? 혹시 주변인들만 만나서 제대로 된 목포 민심이 전달되지 않는 것은 아니었는가?”를 질문했다. 

 

이와 함께 본지는 “현재 시장은 무소속이고, 시의회 다수가 민주당 소속이다”며 “시장과 시의회가 같은 소속일 때는 시의회가 시장의 거수기 역할을 했고, 시장과 시의회가 서로 다른 당일 때는 시의회가 목포시장의 정책에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우려가 있는데 어떤 대안이 있는가?”를 물었다.

 

이에 대해 김원이 의원은 “좀 억울하기는 하다. 그러나 시민과 소통하지 못했다고 지적하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동안 금요일뿐만 아니라 목요일에 와서 월요일에 가면서 대양산단과 삽진산단 등 기업인들을 만나면서 현안을 들었다. 이를 통해 목포를 산업위기지역 재 장에 이어 재재연장을 이뤘다. 이를 통해 도의원과 시의원들과 현안을 풀어나가고 있다”고 해명했다.

 

무소속 박홍률 시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목포시와 시의회는 수레의 양 바퀴다. 수레바퀴가 한쪽만 가면 갈 수 없다”며 “목포시의회와 행정은 서로 같은 방향을 향해 가야한다. 견제할 것을 견제하고, 협력할 것을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원이 의원은 자신이 제시한 공약 중 의대유치를 위해 보건복지위원으로 지원했고, 목포역 대개조는 3단계 나눠 1단계 목포랜드마크 목포역사 건립, 2단계 기능재배치, 3단계 지하화 대신 철길을 선상으로 씌우는 방안을 국토부, 코레일과 상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목포,김원이,대선,시장선거,민주당,패배,지역민심 관련기사목록
광고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