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숙 화가. ‘소리 없는 시선’개인전 개최…주관을 배제 최소한 붓질로 표현

2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 서초구 나우리아트센터서 열려

최일완 | 기사입력 2022/05/03 [09: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문화/여가
문화
이인숙 화가. ‘소리 없는 시선’개인전 개최…주관을 배제 최소한 붓질로 표현
2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 서초구 나우리아트센터서 열려
기사입력: 2022/05/03 [09:06]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일완

▲ 이인숙 화가가 자신의 작품을 배경으로(출처-이인숙)


꾸밈없는 진솔한 작품세계를 정물화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물화가 이인숙의 ‘소리 없는 시선’ 개인전이 지난 2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 서초구 나우리아트센터서 열리고 있다.

 

이인숙 화가의 작품은 섬세한 붓끝의 선처리가 모여 이미지의 선예도를 높여 감상자의 집중도를 극대화하여 정물화 매력을 마음껏 발산한다. 화병 속에 핀 꽃들의 자태는 복잡한 현실을 저 멀리 밀어 내기라도 하듯 심신을 휴식의 시간으로 빠져 버리게 한다. 

 

카메라를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오늘날은 스마트폰만 가지고도 모든 이미지를 손쉽게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이런 시대에 굳지 정물화를 그린다는 것은 시대에 뒤 떨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게 한다.

▲ 이인숙 화가가 그린 정물화(출처-이인숙)

 

이인숙 화가는 수많은 이미지 홍수시대에  자신이 그린 정물이 실제 대상이지만, 보이는 그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한다. “왜 정물화인가?” 하는 물음은 “작품을 직접 볼 때 각자 답을 찾게 된다”는 것이 작가의 설명이다. 

 

이인숙 화가는 “사물을 생생하고 완벽하게 그려낸 작품을 언뜻 보면 하이퍼 리얼리즘을 연상 시킨다”며 “주관을 배제하고 중립적 입장에서 최소한의 붓질로 표현했다. 정교한 붓질이 교차되어 완성되어진 작품은 순간적으로 변화하는 색과 빛을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인숙 화가는 Art Center College of Design(미국)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고 꾸밈없는 진솔한 작품세계를 정물화로 창작활동을 펼쳐 표현력 좋은 정물화가로 알려져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